대전중구문화원

...

언론보도

Home > 문화원소식 > 언론보도

"힘내라 창숙씨” 평균 연령 79세 어르신들의 공연 2023.11.17

페이지 정보

조회 48회 작성일 24-05-10 03:27

본문

[충청뉴스 김용우 기자]   “힘내라, 창숙씨!”

빨간 목도리에 선글라스를 쓴 어르신, 교복에 검은 머리를 양 갈래로 딴 어르신, 중절모를 쓰고 춤을 추는 어르신 등 총 20명의 어르신이 85평의 공연장에서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선보였다.

대전시노인복지관이 지난 16일 대전중구문화원 뿌리홀 공연장에서 연극반 어르신들의 발표회를 가졌다.

?대전시사회서비스원(원장 김인식) 소속 대전시노인복지관이 16일 대전중구문화원 뿌리홀 공연장에서 연극반 어르신들의 발표회를 가졌다.

평균 연령 79세 어르신으로 이뤄진 연극반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에서 주관하는 ‘2023년 문화예술지원교육’ 지원 사업으로 4월부터 시작했다.

공연발표를 통한 △노년기의 성취감 △자긍심 확대 △문화 예술적 역량 발휘의 기회 제공을 목표로 전문 예술 강사를 섭외해 약 8개월간 20명의 어르신에게 연극교육을 진행했다.

대전시노인복지관이 지난 16일 대전중구문화원 뿌리홀 공연장에서 연극반 어르신들의 발표회를 가졌다.

‘힘내라, 창숙씨!’라는 공연은 결혼 40년 차에 접어든 주인공 창숙씨가 가족의 사랑과 관심에서 소외된 모습을 담은 연극이다. 가깝게는 어머니들의 일상 이야기이자 현시대의 가족 문제를 다뤘다.

이미영 연출가는 “가족의 사랑과 관심이 필요한 우리네 어머니들의 이야기를 ‘힘내라, 창숙씨’라는 연극에 담았다”라며 “연극을 통해 어르신들의 숨은 열정과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